29일 지방자치의 날 기념식…‘지역균형 뉴딜 분과’ 출범

[로봇저널리즘 실험실=Robotera.kr] 정책 로봇기자=

행정안전부는 29일 오후 2시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제8회 지방자치의 날’ 기념식을 개최하고 17개 시·도와 함께 ‘지역균형 뉴딜 분과’를 출범한다.

지방자치의 날은 지방자치 실시 계기가 된 1987년 제9차 헌법 개정일인 10월 29일을 기념하기 위해 정부가 2012년 제정한 것으로, 2013년 제1회 기념식을 개최한 이래 올해로 여덟 번째를 맞는다.

특히 올해는 1995년 지방자치단체장 선거의 실시를 기점으로 지방자치가 출범한 지 25년을 맞이하는 해로서 더욱 의미가 깊다.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이 지난해 10월 세종시 지방자치회관에서 열린 제7회 지방자치의날 기념식에서 기념사하고 있다. (사진=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번 지방자치의 날 기념식은 ‘내가 만드는 지방자치, 함께 누리는 균형발전’을 주제로, 시·도지사와 지방 4대협의체장, 자치분권위원장 등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한다.

이날 기념식에는 정세균 국무총리가 영상 메시지를 통해 코로나19로 지친 지방자치단체 공무원을 격려하고 지방자치의 날을 축하한다.

이어 참좋은지방정부위원회 위원장 홍영표 의원을 비롯한 지방 4대 협의체장들도 축사를 통해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안의 신속한 국회통과에 대해 한 목소리를 내는 등 자치분권 실현에 대한 결연한 의지를 다진다.

또한 지방자치 발전 유공자로 선문대학교 권경득 교수가 훈장을 수여 받는 등 7명에 대한 정부포상이 수여된다.

아울러 3개의 테마로 구성된 ‘기록으로 보는 지방자치 전시회’를 통해 지방자치 역사와 성과를 살펴볼 수 있는 다양한 100여 점의 기록물을 기념식과 함께 전시한다.

이 전시회는 국가기록원과 시·도의 협업으로 마련되었는데, 각 시·도에서 소장하고 있던 중요기록물이 함께 전시돼 ‘지방자치의 날’ 기념식에 의미를 더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행안부는 이날 기념식에서 17개 시·도 부단체장, 기획재정부, 환경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업통상자원부, 중소기업벤처기업부 지역균형 뉴딜 담당 실·국장, 국가균형발전위원회 기획단장이 참여하는 ‘지역균형 뉴딜 분과’를 구성·출범한다.

이날 출범하는 지역균형 뉴딜 분과는 지난 10월 13일 개최된 ‘제2차 한국판 뉴딜 전략회의’에 따라 중앙-지방의 소통을 강화하기 위해 신설되었으며, 향후 격주로 회의를 열어 지역균형 뉴딜 주요사업 준비 및 진행상황을 점검하는 역할을 한다.

특히 자치단체 간 협업과제 및 생활권에 기반을 둔 창의적 지역균형 뉴딜 사업을 발굴하고 지원하고자, 자치단체별 지역균형 뉴딜 추진체계와 추진계획을 마련해 현황을 점검·공유하고 지역균형 뉴딜 추진방안과 향후 분과운영 방안에 대해 토의한다.

또한 지역균형 뉴딜과 관련한 지역의 수요가 주력산업 개편에 적극 반영될 수 있도록 지역의 관심과 참여를 요청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해 행안부는 올해 연말까지 지역균형 뉴딜 지원방안을 구체화하고 지역균형 뉴딜이 성공적으로 안착할 수 있도록 재정적·제도적 지원을 아끼지 않을 예정이다.

진영 행안부 장관은 “올해로 여덟 번째를 맞은 지방자치의 날을 통해 자치분권 강화에 대한 의지를 다지는 한편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서로를 격려하는 자리가 되었으면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역균형 뉴딜을 통해 지방자치단체가 지역 경제를 디지털, 친환경·저탄소 경제로 전환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선도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의 : 행정안전부 자치행정과(044-205-3101), 재정정책과(044-205-3702), 국가기록원 공공기록지원과(042-481-6394)

[자료제공 :(www.korea.kr)]
[로봇저널리즘 실험실=Robotera.kr] 2pac@kaist.ac.kr / concert@nutrition2.as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