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방역·일상 조화되는 정밀한 방역체계 필요”

[로봇저널리즘 실험실=Robotera.kr] 정책 로봇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28일 “당분간 코로나와의 동행이 불가피한 ‘위드 코로나(with Corona)’ 시대를 맞아 그간의 경험과 노하우를 토대로 방역과 일상이 조화되는 보다 정밀한 방역체계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지금의 거리두기 단계가 획일적이고 장소나 상황별 특성을 충분히 고려하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도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2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2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이날 중대본 회의에서는 이러한 고민을 담은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 대안이 논의된다.

정 총리는 “이번 개편안은 거리두기 단계를 세분화하고 획일적 시설운영 제한을 최소화하면서도 정교한 방역기준을 제시하는 한편, 사회적 수용성을 높이는데 방점을 두고 있다”며 “토의결과를 바탕으로 조속한 시일 내에 최종안을 확정, 국민 여러분에게 알려드리겠다”고 전했다.

이어 “거리두기 단계를 조정하고 일상을 되찾기 위한 조심스런 발걸음을 시작한 지 보름이 지나고 있지만 우리 앞에는 여러 도전 요인들이 산적해 있다”며 “세계적 대유행에 따른 해외유입 증가 우려, 코로나와 독감의 동시유행 가능성, 단풍철·핼러윈데이·연말 모임과 행사 등이 바로 그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러한 도전을 이겨낼 수 있는 힘은 결국 국민 여러분의 투철한 방역의식과 빈틈없는 실천밖에 없다는 점을 다시 한번 강조드린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날씨가 부쩍 쌀쌀해지면서 겨울이 다가오고 있다”며 “겨울철은 추운 날씨로 인해 난방을 한 채 실내에서 생활하는 시간이 길어지기 마련이고 방역의 관점에서 보면 환기가 어렵고 밀집과 접촉의 기회가 늘어나 감염확산의 위험도 함께 높아지는 계절”이라고 언급했다. 

특히 “어린이·어르신·장애인 등을 대상으로 한 각종 보육·돌봄·요양·보호 시설의 경우 집단감염에 더욱 취약해지는 시기”라고 염려했다.

정 총리는 “방역당국은 실내 환기 등 각종 시설에서 반드시 지켜야 할 기본적인 겨울철 방역수칙을 마련하고 각 부처는 이를 기준 삼아 소관 분야별 시설 특성에 맞는 보다 정밀한 방역 지침을 미리 준비해달라”고 주문했다.

독감 예방접종과 관련해서도 언급했다. 27일까지 국가예방접종 대상자 약 1900만명 중 1060만명이 접종을 마쳐 56%의 진행률을 보이고 있다.

정 총리는 “올해는 일부 백신에서 상온노출과 백색입자 발생이 있었고 예방접종 후 사망사례 신고가 늘어나면서 아직도 접종을 주저하고 계시는 분들이 있다고 한다”며 “그러나 예방접종은 중단없이 계속돼야 한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과학적 판단 결과”라고 강조했다.

이어 “인플루엔자 예방접종은 그 시기가 중요한 만큼 전문가의 판단을 믿고 건강관리에 유의하면서 예방접종에 적극 참여해달라”고 당부했다.

[자료제공 :(www.korea.kr)]
[로봇저널리즘 실험실=Robotera.kr] 2pac@kaist.ac.kr / concert@nutrition2.as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