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감백신 맞은 박능후 복지장관 “전문가 판단 믿고 접종해달라”

[로봇저널리즘 실험실=Robotera.kr] 정책 로봇기자=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27일 오후 세종시 소재 한 의원급 의료기관을 방문해 인플루엔자 예방접종을 받았다.

박 장관의 예방접종은 인플루엔자 예방접종에 대한 국민의 우려를 다소나마 진정시키고, 정부조달 인플루엔자 예방접종의 안전성과 이번 가을·겨울철 인플루엔자와 코로나19의 동시유행 가능성에 대비한 인플루엔자 예방접종의 필요성을 강조하기 위해서다.

인플루엔자 예방접종을 받고 있는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사진=보건복지부)
인플루엔자 예방접종을 받고 있는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사진=보건복지부)

올해 만 64세인 박 장관은 만 62~69세 인플루엔자 무료접종 일정에 맞춰 접종을 받았다.

박 장관은 예방접종을 마치고 의료진의 노고를 격려한 후, 안전한 인플루엔자 예방접종 예방수칙에 따라 20분 간 의료기관에 머물며 이상 반응 여부를 관찰했다.

박 장관은 “최근 인플루엔자 예방접종과 관련한 국민 여러분의 불안과 우려에 대해 송구하다”면서 “다만 과도한 공포와 잘못된 정보는 코로나 방역 과정에서도 그랬듯이, 오히려 우리의 안전을 저해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민께서는 전문가의 판단을 믿고 인플루엔자 예방접종에 참여해주시기 바라며, 접종 전후 건강상태를 확인하는 등 안전한 접종 주의사항도 지켜주실 것”을 당부했다. 

문의 : 보건복지부 보건의료정책과(044-202-2403)

[자료제공 :(www.korea.kr)]
[로봇저널리즘 실험실=Robotera.kr] 2pac@kaist.ac.kr / concert@nutrition2.as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