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성북 등 23곳서 도시재생뉴딜…총 1조 2000억원 투자

[로봇저널리즘 실험실=Robotera.kr] 정책 로봇기자=

정부는 16일 제23차 도시재생특별위원회를 열어 올해 1차 도시재생 뉴딜 신규사업 지역으로 서울 성북과 인천 부평 등 총 23곳을 선정했다.

이번에 선정된 곳은 총괄사업관리자 사업방식과 도시재생 인정 사업 등 2개 분야다.

서울 성북구 도시재생 뉴딜사업 활성화 계획.
서울 성북구 도시재생 뉴딜사업 활성화 계획.

23개 사업지는 총 150만㎡로 정부는 2024년까지 총 1조 2000억원을 순차적으로 투입해 도시재생을 추진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공공임대 1820가구를 비롯해 총 3000여 가구의 주택이 신규 공급된다. 돌봄·문화시설 등 70여개의 생활 SOC 시설과 지식산업센터, 공공임대상가 등 20개의 산업·창업지원시설이 건립된다.

총괄사업관리자 방식은 한국토지주택공사(LH) 등 공기업 주도로 도시재생 거점사업과 주변 사업을 연계해 개발하는 사업으로 서울 성북, 전북 익산 등 총 8곳이 선정됐다.

이 사업은 다시 중심시가지형 4곳과 일반 근린형 4곳으로 각각 나뉜다.

중심시가지형 사업인 서울 성북 도시재생 사업(17만 1000㎡)은 서울주택도시공사(SH)가 시행자로 나서 고려대학교 서울캠퍼스와 연계한 창업생태계를 구축하고 정주여건을 개선하는 대학타운형 사업이다.

창업기업의 성장단계에 따른 창업공간을 조성하고 고려대 자원을 활용한 맞춤형 창업특화 프로그램을 운영해 우수 창업가를 육성할 예정이다.

청년과 상인, 지역주민 간 교류 공간인 어울림센터와 캠퍼스타운 문화거리를 조성해 주거와 생활환경도 개선할 계획이다.

전북 익산 도시재생 사업(16만㎡)은 익산시청 리뉴얼을 통해 공공기능을 거점화하고 주거·복지 플랫폼을 만들어 상권을 활성화하며 정주환경을 개선하는 일반 근린형 사업으로서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사업시행자로 참여한다.

국토부는 총괄사업관리자 사업을 통해 쇠퇴한 원도심의 역세권과 공공청사 등을 정비해 복합거점 시설로 조성하고 이와 연계한 상권을 활성화하면서 임대주택을 공급하는 등 주거지 정비도 추진한다. 해당 지역의 문화 자산 등을 활용해 특색 있는 재생을 모색하는 방안도 추진된다.

도시재생 인정사업은 도시문제를 해결하고 지역 내 유휴자산을 활용한 소규모 점단위 사업을 통해 도시재생 효과를 신속히 확산하는 방식으로 인천부평, 충남금산 등 총 15곳이 선정됐다.

국토부는 이들 사업을 통해 도시미관을 저해하고 주민 안전을 위협하는 위험건축물(인천 부평 등 3곳), 방치 건축물(충남 금산 등 2곳), 노후·미활용 공공시설(충북 충주 등 4곳), 유휴부지(충북 영동 등 6곳) 활용 등 다양한 소재를 활용해 생활 SOC를 공급할 계획이다.

백원국 국토부 도시재생사업기획단장은 “이번 선정 신규사업은 사전컨설팅 등을 통해 계획의 완성도를 높여온 만큼 조기에 본 궤도에 오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주민들이 도시재생의 성과를 빠른 시일 내에 체감할 수 있도록 지자체와 함께 내실 있게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문의: 국토교통부 도시재생정책과 044-201- 4907

[자료제공 :(www.korea.kr)]
[로봇저널리즘 실험실=Robotera.kr] 2pac@kaist.ac.kr / concert@nutrition2.asia